2019년 01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

    [태을주천지조화문화를연다]

    “10시간 수행으로 대상포진을 잡았습니다”외 (유훈성, 이승정)

    “10시간 수행으로 대상포진을 잡았습니다”


    유훈성 / 광주상무도장, 재무수호사

    11월 중순쯤이었습니다. 가슴 부위가 따끔따끔 아프기 시작했습니다. 뭐, 괜찮겠지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틀이 지나니까 빨간 점들이 올라오기 시작하며 통증이 심해졌습니다.

    병원에 가 봐야겠다는 생각에 4일 후에 병원에서 진찰받으니 대상포진帶狀疱疹이라 하였습니다. 병원에서 주사를 맞고 약을 타서 집에 왔습니다. 이날은 병의 기운이 최정점으로 가는 시기였던지, 아프고 열이 나서 잠을 잘 수가 없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니 세상에나! 밤새 빨간 점들이 기포로 변해 있었습니다. 병원 치료로는 이게 쉽게 나을 병이 아니다 싶었습니다.

    제가 최근 2년 동안 감기 한 번 안 걸린 사람인데, 뭔가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시두와 관련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청수를 모시고 주문수행을 하면서 조상님께 여쭤 보았습니다.

    ‘시두는 대상포진의 몇 배 정도 됩니까?’

    ‘7배에서 10배 정도 된다. 기력이 없고 몸이 약하면 15배까지 간다’

    저는 순간적으로 15배 정도 되면 죽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날 아침, 집에서 1시간 정도 주문 읽고 도공수행을 하고 출근했습니다. 출근해서는 9시간 동안 태을주를 읽으면서 일했습니다. 퇴근해서 잠자고 다음 날 일어나니 기포가 싹 들어갔습니다.

    시간을 계산해 보니 10시간 태을주 수행으로 대상포진을 잡은 격이었습니다. 시두의 위력을 대략 대상포진의 10배 정도로 잡으면 우리 도생님들이 시두에 걸렸을 때 약 100시간 정도 태을주를 읽는다면 시두를 이겨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시두에 걸렸을 때, 그 고통과의 싸움을 하며 연속으로 잠 안 자고 5일에서 6일 동안 태을주를 읽는다는 것은 절대 쉬운 일은 아닐 거라 생각합니다. 저는 이 병에 걸렸을 때 태을주로 나아 보리라 생각하고 일심으로 읽었습니다. “약은 태을주”라 하신 상제님과 태모님 말씀처럼, 곧 다가올 시두 대발을 위해 우리들은 태을주 정성수행으로 만반의 준비를 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148년 양력 12월 2일)

    “감기 기운을 떨칠 때까지 주송을 해 보자”


    이승정 / 광주오치도장, 집감

    저는 11월 초쯤 감기에 걸렸습니다. 그런데 평소 걸리던 감기와는 조금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보통은 감기에 걸려도 한기를 느끼지 못했는데 이번 감기는 몸에 한기가 들었는지 다른 때보다 옷을 많이 껴입고 따뜻하게 있어도 너무도 추웠습니다.

    보통 감기에 걸리면 저는 감기약을 바로 먹는데 이번에는 왠지 수행을 해야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감기 기운을 떨칠 때까지 주송을 해 보자라는 생각으로 전 주문을 주송하고 태을주를 계속 읽어 나갔습니다. 수행하는 내내 담痰이 나와서 뱉어 내며 수행을 계속하였습니다.

    그때 아픈 곳으로 저절로 손이 갔는데, 손을 얹은 가슴 쪽에서 탁기가 느껴졌습니다. 손을 얹은 채로 계속 주문을 읽는데 가슴 부근에서 탁기가 요동치듯이 주변을 맴돌다가 혀끝으로 탁기가 나오고 무릎 위에 얹어 놓았던 손에서도 한기가 나왔습니다. 그러면서 감기 기운이 뚝 떨어지고 기침이 거짓말처럼 멈추었습니다.


    월간개벽. All rights reserved.

    2019년 01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