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6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

    [STB하이라이트]

    STB다시보기 | 도심과 인심(남명 조식과 남명학)

    강의자: 박병련 교수(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1. 남명南冥 조식曺植 그는 누구인가?


    남명 조식의 가장 큰 가르침은 ‘나쁜 일이라는 것을 알면 절대 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하지 않는 그것이 중요한 공부다’라는 것입니다. 임진왜란 당시 의병 활동을 가장 많이 하고 광해군의 지지 세력이었던 남명 조식의 학파는 인조반정 이후 집권 세력이나 학자 그룹에서 배제를 당하게 됩니다.
    남명 조식은 이중적인 것을 거부했습니다. 범인이 따라 하기 어려운 일입니다.

    남명 조식의 제자였던 한강 정구 선생은 고결한 인품을 가진 스승을 회상하는 말을 남겼습니다.

    “먼 곳에 있으면서 선생을 생각하면 술 취한 것이 깬 듯하였고, 말 타고 길 떠나며 선생을 뵈올 생각을 하면 마치 꿈에서 깨어난 것 같았소. 덕산德山에 들어오면 기운이 상쾌해지고 그 계신 집을 바라보면 정신이 맑아졌으며, 절 올리고 모시고 앉으면 정신은 가을 물과 같아지고 뼈는 옥으로 바뀌는 것 같았다오. 멀리서 우러르면 마치 니상泥像처럼 보였으나 사람을 맞으실 때는 명통明通하고 쇄락灑落한 기운이 눈에 비치는 달빛과 얼음 항아리의 영롱함에나 그 상쾌함을 비유할 수 있을 것이오.”


    도가에서는 최고 경지에 가면 사적인 욕심이나 고질적인 자아가 없다는 의미의 ‘지인무기’라는 말을 합니다.

    남명 조식 (1501~1572)
    조선 중기 영남우도를 대표하는 사학자. 기존의 성리학과는 달리, 경敬과 의義의 실행을 강조한 실천유학의 대가

    지인무기至人無己
    지극한 경지에 이른 사람은 자기를 내세우지 아니함

    2. 남명의 학문과 사상


    남명 조식은 백성들의 고달픈 삶을 울어주는 선비였습니다. 제자들에게 강학했던 산청山淸 덕산德山에 지은 ‘산천재山天齋’라는 서당의 이름에서 남명 조식의 사상이 잘 나타나는데요 ‘산천재山天齋’라는 의미는 학문을 통해서 자신의 역량을 무한히 축적해 나가겠다는 의지의 표현입니다.

    《남명의 경의敬義사상》

    敬以直內(경이직내) 義以方外(의이방외)
    : 敬으로써 마음을 곧게 하고, 義로써 밖을 반듯하게 한다. 『주역, 문언전』

    內明者敬(내명자경) 外斷者義(외단자의)
    : 안으로 마음을 밝게 하는 것은 敬이고, 외부의 일을 잘 판단하고 결단하는 것은 義다.

    조선의 유학자들이 敬을 더 강조했는데 남명 선생은 義를 더 강조했습니다. 義는 마땅하다는 宜(의)와 의미가 상통합니다. 내가 처해 있는 상황에 따라 내 자신을 규정하여 처신하는 것. 그것을 시의時宜와 시중時中이라고 합니다. 즉 敬은 자기가 바른 마음을 지탱하는 에너지고 義는 그것을 바탕으로 바르고 마땅한 행동을 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남명 선생은 敬을 자신의 내면을 향한 ‘전투적’ 과정으로 보았습니다. 이것을 厮殺시살이라고 합니다. 귀, 눈, 입의 삼관三關에서 나오는 욕심의 싹이 보일 때 과감하게 잘라 도심道心을 확보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산천재山天齋의 의미
    주역의 ‘산천대축괘’의 의미 중에서 멈춤을 의미하는 ‘止’와 정도로 덕과 지혜를 축적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월간개벽. All rights reserved.

    2018년 06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