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2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

    [한국의 성씨]

    한국의 성씨 | 국鞠씨

    담양潭陽 국鞠씨



    시조 국주鞠周
    국주는 송나라의 공경대부公卿大夫(三公·九卿·大夫를 말하는데, 나중에는 ‘벼슬이 높은 사람들’을 가리키는 말로 쓰였다)였는데, 금나라가 송나라의 황제였던 흠종欽宗을 납치해 간 정란이 발생하자, 이 난을 피해 1128년(고려 인종 6년)에 고려에 입국하여 귀화하였다. 국주는 고려에 입국하자마자 인종을 배알하고 군신의 예를 취하였는데 인종이 크게 기뻐하면서 국주에게 감정관鑑定官을 제수하여 고려 조정에 출사시켰다. 그리고 당시 중원의 신흥 강국으로 부상하던 금나라가 송나라를 제압하고 고려에게 군신의 관계로 강요하며 많은 공물을 요구하였는데, 인종은 국주를 금국봉사金國奉使로 임명하여 금나라의 요구에 외교적으로 대처하게 하였다. 국주는 왕명을 받고 여러 번 금나라에 왕래하면서 군신 관계의 부당성을 주장하여 외교적으로 평등 관계를 맺고 귀국하였다. 이에 인종은 국주를 삼중대광三重大匡(정1품 품계)으로 추성군秋成郡(담양의 옛 이름)에 봉하고 담양을 본관으로 정해 주었다.

    역대 인물
    국유鞠襦 고려 후기의 충신으로 호는 복애伏崖이며 본관은 담양이다. 부친은 병부상서兵部尙書를 지낸 국량鞠樑이다. 고려 공민왕 때 최영 장군의 탐라 정벌을 돕고, 곡주 지역의 반란군을 평정하는 등의 공으로 호부상서戶部尙書 관직에 이르렀으나 고려가 망하자 두문동杜門洞으로 들어갔다. 이성계가 즉위하여 여러 차례 불러냈으나 두문동에 들어가서 나오지 않았다. 결국 태조가 살던 집에 불을 질렀는데도 두문불출하고 집과 함께 불타 죽었다. 자신의 목숨을 바쳐 죽음으로 절개를 세웠으며 꺾이지 않는 의리도 세웠다. 두문동 72현에 포함되었다. 슬하에 3남 국무鞠珷, 국성鞠珹, 국황鞠徨을 두었는데 태조 이성계가 그의 충절을 기려 자손을 담양 관리에 임명토록 하였다.

    국유의 세 아들이 담양에 은거한 후 큰아들인 국무는 부친인 복애공의 유지를 받들어 농사로 생활하며 충절과 의리를 숭상하고 구휼을 베푸는 가풍으로 후손을 양육했다. 둘째 국성은 절손되었고 셋째인 국황은 완주 고산면高山面으로 나가 후손들이 번성하였으며, 조선 시대에 벼슬길에 나가 집안을 현실적으로 일으켰다고 한다.

    국항규鞠恒珪 조선 후기 무신으로 자는 이중而仲이고 호는 동계東溪이며 본관은 담양이다. 1839년(헌종 9년) 금성산수성별장金城山守城別將으로 재임 중일 때는 사비를 들여 성곽을 개수하는 동시에 병사들의 훈련 강화에도 힘썼다. 또 성곽 주변의 어려운 사람들을 구휼하는 등 백성들을 보살피는 데에도 세심한 노력을 기울였다. 담양의 관방제官防提에는 관방제림官防堤林이 있는데, 이 관방제림은 1648년(인조26) 청백리 부사府使(정3품 수령) 성이성成以性이 담양의 수재水災를 막기 위해서 제방을 쌓고 나무를 심으면서 시작된 것이다. 그 후 1854년(철종6) 국항규는 부사 황종림과 함께 제방을 재축조하면서 사재를 털어 괴목槐木 수천 그루를 심었다 이렇게 조성된 담양 관방제림은 오늘날 담양의 생명선이자 중요한 관광지가 되었으며, 천연기념물 제366호로 지정되어 있다.

    근현대 인물로는 국동완鞠東完이 유명하다. 1907년 정미7조약 이후 의병장으로 활약하였다. 담양 국씨는 현재는 수도권에 인구의 60% 정도가 주거한다. 문중의 구심체인 담양 국씨 대종회가 서울 종로구 신교동에 있다. 옛날에는 담양과 고산이 집성촌이었다. 담양 국씨는 조선 시대에 문과에 1명 사마시司馬試(생원, 진사를 뽑던 과거)에 7명 등 10명의 과거 급제자를 배출하였다. 주요 세거지는 전남 담양군 일원, 전북 전주시 일원, 충남 금산군 일원, 전북 익산시·고창군 일원이다.




    서산지역의 담양 국씨
    서산 지역의 담양 국씨는 국주를 시조로 하고 임진왜란 후 입향했다. 서산 지역의 담양 국씨는 조선 전기 서산의 지리지나 읍지邑誌의 성씨조姓氏條나 인물조에 나타나지 않는 성씨다. 당연히 임란 후 입향했기 때문이다. 1646년 인조실록 5월 23일 기사에는 서산 사람 조시응趙時應이 정원에 나아가 유학幼學 국성유鞠聖兪 등의 역모를 상변上變했다는 내용이 있다. 국성유는 국현남의 또 다른 이름이다. 이를 자세히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서산 사람 조시응이 정원에 나아가 상변하기를 ‘서산에 사는 국성유와 그의 아들 국진호가 홍주洪州와 덕산德山 등지의 한량 및 서얼 10여 명과 역모를 함께 모의하여 3월 27일을 거사일로 잡았는데 그때 경성의 숙위宿衛가 매우 삼엄하다는 소식을 들은 까닭에 날짜를 물려서 가을을 기다렸다가 다시 거사하려 하고 있습니다’ 하니, 정원이 입계하였다. 상이 대신과 금부禁府 당상 및 양사兩司(사헌부, 사간원)의 장관들을 명초하여 대궐 뜰에서 추국하게 하고, 금부도사를 보내 국성유 등을 체포케 하는 한편, 별도로 중사中使 1인을 보내 그 집안의 문서를 수색해 가져오도록 하였다.”

    이 기록으로 보면 담양 국씨에게 역모의 누명을 씌운 사람은 같은 서산 사람이었다. 이와 관련하여 〈서산의 문화〉 20호에는 국현남의 제자 이철의 선대 묘소가 있는 땅을 다른 성씨가 차지하려고 하자 국현남이 증인으로 문제를 해결해 주었는데 이에 원한을 품은 자들이 국현남을 역모로 몰아갔다고 설명하고 있다. 이 사건으로 임금이 직접 국성유 등 11인을 친국親鞫하면서 도사 이시억을 보내 조사하도록 하자 조시응이 무고한 것이 드러나자 마침내 국성유 등 11인을 석방하고 조시응의 목을 베었다. 이러한 불미스런 사건을 잘 극복하고 담양 국씨는 정려 건립을 이루어 내는 등 사족의 위치를 굳혀 나갔다. 지금도 국현남의 후손들은 여전히 서산에 거주하고 있다. 국현남의 아들 대에서 분가되었다고 알려져 있는데 장남 국정한의 후손은 경상도 함안 지방에 세거하고 있으며 차남 국정익의 후손은 서산과 태안, 서울 등지에 많다. 정려가 있는 서산시 부석면 지산리 서당골에는 집성촌이 형성되어 있고 가까운 태안군 소원면 모항리에도 후손들이 많은 것으로 확인된다. 현남의 묘소는 부석면 지산리 소도비산 상봉 건좌원에 위치한다.

    〈참고자료〉
    김동익, 『한국성씨대백과 성씨의 고향』, 중앙일보사, 1989
    김태혁, 『한민족 성씨의 역사』, 보문서원, 2015

    〈참고사이트〉
    성씨 정보(http://www.surname.info)
    뿌리를 찾아서(http://www.rootsinfo.co.kr)
    통계청 홈페이지
    위키 백과 서산지역의 담양 국씨


    월간개벽. All rights reserved.

    2018년 02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