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10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

    [포토&뉴스]

    증산도대학교 / 신입신도교육 / 병신년 추석보은치성

    태을랑의 도약을 위한 깨달음의 제전



    ● 일시: 도기 145년 9월 3일(토)~4일(일)
    ● 장소: 증산도 교육문화회관 (1, 2학년), 상생관(3, 4학년)

    아침저녁으로 선선해진 청명한 가을을 맞아 9월 증산도대학교가 학년을 나누어 교육문화회관 태을궁과 상생관에서 9월 3일과 4일 이틀간의 일정으로 진행되었다.

    이번 달 증산도대학교는 신입 도생들을 위한 기초반과 간부 양육을 위한 심화반, 그리고 어린이, 청소년, 대학생으로 계층별, 학년별 분반교육을 실시하여 집중도와 효율성이 강조되는 교육 운영이 이루어졌다. 교육 내용과 자료 구성 등도 향상되어 참여 도생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기도 했다.

    토요일 이루어진 분반교육에서는 1, 2학년 도생들을 위해 하느님이 내려주신 노래이자 깨달음의 소리인 ‘주문의 기본 뜻’과 더불어 ‘인터넷 포교 실무교육’이 진행됨으로써 하느님의 도道문화를 여는 주체인 태을랑의 영성과 관련된 심도 있는 교육이 펼쳐졌다. 그리고 3, 4학년 도생들을 위해서는 환단고기 ‘단군세기 본문’ 원전 강독과 수행의 정수가 담긴 ‘영보국 정정지법’의 핵심이 교육되어, 국통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와 함께 행법 중심의 생활양식을 통한 태을랑의 근본 자세에 대해 논하는 시간을 가졌다. 토요일 교육의 마무리는 우주의 자궁, 태을궁에서 집중수행이 진행되어 영성문화를 체험하는 시간으로 매듭지어졌다.

    2일차 일요일은 학년 통합교육으로 ‘증산도의 진리’ 강독 시간을 통해 천지공사 집중교육이 진행되었다. 현재 세운의 상황과 이슈의 흐름을 살펴보고 이 세운 공사에서 도운이 담당하고 있는 역할과 의미에 대해 이해할 수 있도록 교육이 구성되었다. 이어 천지열매 태을랑으로서 4선조 조상천도식 봉행을 하는 의미와 중요성에 대한 교육이 생생한 현장 사례들과 더불어 공유되었다.

    또 살릴 생生자의 성업을 집행할 의통제작창 상량식 영상을 함께 시청하면서 태상종도사님과 종도사님의 진리 은혜와 천지사업의 대의를 확인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천하사를 위한 성스러운 복록소 서약식을 가진 이후 태을랑을 위한 종도사님의 도훈 말씀을 받들면서 이번 대학교 교육이 마무리 되었다. 결실을 맺는 가을, 참여 도생 모두가 풍성한 오곡을 거두는 우주의 가을철 인존으로 거듭나기를 소망한다. “우리는 태을랑이다!” ◎

    참일꾼으로 거듭날 신입도생들의 열망



    ● 일시: 도기 146년 8월 27~28일
    ● 장소: 증산도 교육문화회관 상생관

    지난 8월의 마지막 주말인 27~28일, 증산도 교육문화회관에서는 신입도생新入道生들을 대상으로 한 연수교육이 진행되었다. 이번 교육에는 올 4월 이후 종도사님께서 태을랑 조직을 발동하시면서 “신유술 3년은 천지보은하는 시간대로, 의통조직을 완결해야 하는 때이다.”라고 당부하신 말씀을 가슴에 새기고 각 지역 도장에서 참일꾼이 되고자 열망하는 신입도생들이 참석하였다.

    먼저 ‘세상에 봉사하는 인존문화의 주인공이 되라’는 제하로 말씀하신 태상종도사님 도훈을 받들고 나서 교육교재인 『천지성공』 강독이 진행되었다. 토요일에는 1장 천지성공의 기본 개념과 함께 2장 우주관, 3장 상제관 강독이 이루어졌고 이후 태을궁에서 집중수행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일요일에는 4장 신관, 5장 천지공사, 6장 구원관, 7장 일꾼관의 핵심 내용과 더불어 종통맥과 근본신앙에 대한 교육이 시행됨으로써 신입도생들은 진리맥을 정확히 잡고 종통에 대한 인식과 믿음을 확립하는 기회를 마련했다.

    일요일 낮에는 종도사님께서 직접 도훈을 통해 “태을랑은 시시한 개인 구도자, 신앙인이 아니라 한민족 9천년 역사의 국통맥을 바로 세울 수 있는 문화 혁명가로서 교육에 참석한 신입도생 모두가 역사를 혁명하는 상제님 일꾼이 돼야 한다.”고 강조하시면서 교육장을 가득 메운 신입도생들에게 생명력 있는 가르침을 전해주셨다.

    이번 연수교육에 대해 신입도생들은 한목소리로 진리정립과 신앙정착에 도움이 되었다는 감사의 소감들을 밝혔다. 예비태을랑으로서 상제님 진리의 역사적인 의미를 가슴 깊이 느끼면서 인류를 위해 봉사하는 큰 일꾼으로 성장하는 도생들이 되기를 축원한다. ◎

    풍성함과 함께하는 한가위처럼 우주의 가을철, 열매 맺는 인존으로!



    ● 일시: 도기 146년 9월 추석 명절 직전 치성일
    ● 장소: 증산도 각 지역 도장

    온 가족이 함께하는 추석 명절을 맞는 직전 한 주 동안, 전국 및 해외 각 도장에서는 추석맞이 보은치성을 봉행하였다. 귀성길에 오르기 전 조상님들께 먼저 보은報恩의 예를 올리며 한 해의 결실을 거두는 가을의 진리 정신과 풍요로움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드린 것이다.

    원시로 반본하는 우주의 가을철을 맞아 자신의 뿌리인 조상님과 천지부모님에 대한 소중함을 다시금 각성하고 그 은혜에 대해 일정한 정성을 올려드리는 것은 자손으로서 당연한 도리이며, 이러한 공경과 보은의 정신은 천하사 일꾼으로 열매를 맺는 첫 번째 덕목이기도 하다.

    “사람이 조상에게서 몸을 받은 은혜로 조상 제사를 지내는 것은 천지의 덕에 합하느니라.” (도전 2:26:10)
    “선령신이 짱짱해야 나를 따르게 되나니 선령신을 잘 모시고 잘 대접하라.” (도전 2:78:1)

    신유술이 시작되는 첫해, 병신년 추석 보은치성을 맞아 올 한 해, 나아가 우주의 가을철에 조상과 자손이 하나가 되어 한가위 보름달처럼 풍성한 결실을 거두어들이는 인존으로 거듭나기를 진심으로 기원드린다.



    월간개벽. All rights reserved.

    2016년 10월 홈 | 기사목록 | 되돌아가기